지난 주 월요일부터 계속 7시에서 8시 반 사이에 일찍 일어나고 있다. 문제는 일어나는 시간은 충분히 앞당겨졌는데 밤에 잠드는 시간이 전혀 변하질 않아서 하루에 다섯 시간도 못 자고 있다. 주말에 열 몇 시간을 쉼없이 자면서 그러면 그렇지 내가 일찍 일어나는 것을 유지할 수 있을 리가...라고 생각했는데 오늘도 변함없이 8시에 일어났다. 계속 이렇게 일어나기만 할 수 있다면 더 바랄 것도 없겠지만 너무 조금 자서 지속가능할지가 의문이다.


  사실 오늘은 아침 10시 10분에 치과 예약을 했기 때문에 일찍 일어나야 하는 날이긴 했다. 작년 8월에 한국갔을 때 스케일링을 하고 그 이후로 한 번도 안 했는데 요즘 들어 잇몸이 자주 붓고 피가 나서 슬슬 스케일링을 해야 했다. 학교 보험에는 치과 진료가 포함되어 있지 않아서 한 달에 약 26달러를 내는 치과 플랜에 처음으로 가입한 것도 스케일링을 위한 거였다. 보장 항목에 보니까 x레이와 prevention? 이런 것들을 네트워크 내의 병원에서 처치받았을 경우에는 100퍼센트 커버된다는 안내를 보고 스케일링은 prevention이지! 하고 즐겁게도 갔다.


  사실 10시 10분에 진료를 받지는 못 했다. 연구실에서 도보로 25분 거리에 있는 병원에 땀을 뻘뻘 흘리며 가는 도중에 신분증으로 챙긴 여권을 안 가져왔다는 것을 깨닫고 급하게 병원에 전화해서 1시로 미뤘다. 결국 아침에만 총 1시간 20분을 걸었는데 슬픈 마음에 연구실로 가는 길에 있는 cvs에 들러 floss pick을 샀다. 보통 치실보다 편하게 쓸 수 있는 물건이다.


Floss picks are the substitute for the conventional dental floss. The floss pick cleans the interdental spaces (the areas in between the teeth).

floss pick [https://dentagama.com/news/floss-picks-and-floss-holders]


  어찌 됐건 1시에 다시 병원으로 갔다. 근데 사람 정말 많더라. 12시 50분에 도착했는데도 접수 창구 앞에서 한참 기다리고, x레이와 파노라마 ct를 찍고도 한참 기다렸다. 미국에서 치과에 가본 건 이번이 처음이었는데 사람도 엄청 많고 혼잡한 와중에 나만 의자 위에 덩그러니 앉아있어서 거의 방치된 줄 알았다. 그런데 알고 보니 그 큰 병원에 dentist 선생님이 딱 한 분이셨다니.



[10월 2일부터 이어서 쓰는 글]


  검사 결과를 굳이 쓰고 싶지는 않은데 어제는 확실히 검사결과와 앞으로 치료에 들 비용 때문에 기분이 좋지 않았다. 예상했던 것과는 전혀 다르다. 어제는 아 그나마 올해는 덴탈보험을 들어서 치료비를 많이 아낄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다가 또 조금 있다가 보험을 들지 않았으면 굳이 검사를 해서 돈 들 일이 없었을 텐데! 하고 후회하는 것을 하루 종일 반복했었다. 뭐 지금은 좋은 게 좋은 거라고 생각하기로 했다. 더 안 좋아지기 전에 치료하는 게 좋은 거지...대신 앞으로 몇 달간은 긴축재정을 해야 한다.


  내가 사는 아파트의 1층에는 발코니 대신 테라스가 있어서 현관문도 그 쪽으로 나 있다. 그런 집 구조를 처음 알았을 때부터 1층 사람들은 현관문이 바로 그 쪽으로 나 있으면 불안하거나 불편하지 않나 생각했었는데 사는 사람 입장에서는 나름 괜찮은가보다. 테라스가 나 있는 건물 앞쪽을 지나다닐 일이 잘 없어서 이사온 지 4개월이 지나도록 모르고 있었는데, 토요일 저녁에 밖에서 밥을 사먹고 들어오는데 내가 사는 라인의 1층에 있는 사람이 자기 집 테라스에서 의자에 앉아서 신나게 전화를 하고 있었다. 여덟 시가 넘어서 해도 이미 졌고 날씨도 꽤 쌀쌀했었는데...어쩐지 아래층에서 사람들이 떠드는 소리도 좀 나고 가끔 담배 냄새도 올라오더라. 아파트 테라스나 발코니에 앉아있는 사람들을 자주 보는데 나는 아직도 발코니를 활용하지 못 하고 있다. 쓰레기통 씻고 나서 말릴 때 한 번 쓰고, 옷에 진 얼룩 빼려고 과탄산소다물에 담가서 대야 채로 내놓을 때 한 번 쓰고 이게 끝이다. 예전에 썼던 것처럼 건너편 건물과의 거리가 너무 가까워서 거기 앉아있는 것도 이상하고, 발코니에서 도대체 뭘 해야 할지를 모르겠다. 봄 되면 화분에 뭘 좀 심어서 밖에 내놓을까 생각 중이긴 한데...그 때 가면 또 건너편 건물 사람과 눈 마주칠까봐 화분에 물 주러 못 나가는 건 아닌가 몰라.

'대학원 > 박사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1001 치과+발코니  (0) 2018.10.02
20180825 토요일  (0) 2018.08.26
화요일  (0) 2018.08.22
이번 주  (0) 2018.08.05
7월  (0) 2018.07.04
20180508 단수  (0) 2018.05.08

 블로그를 3주나 안 한지는 몰랐다. 중간중간 글로 남길 만한 것들이 꽤 많았는데 왜 그 동안 하나도 안 쓴 건지 모르겠다.


1. 트라우마를 남긴 집 청소 이야기[비위가 약한 경우 보지 말 것]

  언제 있었던 일인지 잘 기억이 안 나는데 물이 잘 내려가지 않는 욕조 배수구 청소를 하다가 내가 탈모인지 심각하게 고민하게 되었다. 그래도 그 동안 씻고 나서도 한참동안 물이 빠지지 않아서 그대로 둔 채 학교에 가야 했던 것에 비하면 훨씬 낫다. 청소를 한 직후에는 씻는 도중에 물이 다 빠져서 좀 허탈하기까지 했다.


  이건 확실히 지난주다. 된장찌개를 끓이려고 감자를 찾다가 인생 처음으로 썩은 감자를 봐서 감자가 담겨있던 패브릭 상자까지 같이 버렸다. 차마 자세히 쓸 수는 없는데 자취 시작하고 겪은 일들 중 가장 경악스러운 일 중 하나였다.



2. 졸업과 감기 이야기

  이건 이번 주 월요일인가 화요일인가 그렇다. 네이버 연예기사를 보다가 이번 프듀 프로그램을 통해 결성된 그룹에 속한 일본인 멤버들이 2년 6개월 후인 2021년 4월까지 본 그룹 활동을 중단한다는 기사를 봤다. 시즌 1부터 48까지 프로그램을 한 번도 본 적이 없어서 크게 관심이 있던 것은 아니었는데 2년 6개월 뒤가 2021년 4월이라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 별 문제가 없고 착실히 준비하기만 한다면 내 졸업 예정일이 2021년 5월 또는 8월인데??? 그게 3년도 안 남은 일이었다니??? 다소 느슨해져 있던 상태였던 차에 꽤나 충격적인 일이어서 이번 주 내내 자는 시간을 조금 앞당기고 아침 일찍 학교에 가서 공부시간을 측정하는 노력을 하기 시작했는데 주말부터 갑작스럽게 날씨가 추워지더니 감기에 심하게 걸려서 골골거리고 있다. 오늘은 학교에서 미친듯이 재채기를 해대다가 도저히 집중도 안 되고 몸도 안 좋아서 6시 반이 되자마자 집으로 돌아와서 어머니께 무즙 만드는 방법을 배우고 홍삼진액에 꿀을 타서 마신 다음에 수면바지와 내일부터 입고 다닐 가을옷을 꺼내놓고 9시 넘어서까지 잤다. 그랬는데도 자고 일어나니 머리가 깨질 것 같아서 작년에 한국 갔을 때 친한 후배가 사준 한방감기약을 먹고 나니 효과가 바로 나타나서 지금은 훨씬 편안하다. 지난 주말에 장보러 갔을 때 감기약을 사왔어야 했는데 그 땐 별로 심하지 않아서...동기는 아예 감기 때문에 화요일부터 학교에 못 오고 있다. 



3. 전화기 이야기

  사실 전화기를 가장 바꾸고 싶었던 것은 작년 여름이었다. 날씨가 더워지기가 무섭게 핸드폰이 제멋대로 꺼지고 내가 누르지도 않은 곳을 무한클릭하는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이다. 이름도 처음 듣는 고스트 터치라는 거였는데 그 때문에 밝기를 항상 거의 최저에 맞춰놓고 살아야 했다. 150불도 안 되는 가격에 비하면 꽤 좋은 제품이었지만 이 증상 때문에 지금까지도 가끔씩 고생하고 있다. 어쨌거나 미국 처음 온 다음날부터 지금까지 약 26개월을 써왔는데 요즘은 배터리가 갑자기 0퍼센트가 되며 꺼지는 것이 반복되면서 조만간 전화기를 사야 할 것 같아서 보기 시작했다. 출국자모임에서 만난 한국인 친구들과 패밀리 플랜을 쓰고 있어서 언락폰이면서 크게 비싸지 않은 중저가 제품들 중에서 고르다 보니 어딘가 아쉬운 부분이 한두 개씩 있다. 그러면서도 한국에서도 최신 폰을 써본 적이 없는데 이 정도 성능이면 앞으로 2년은 문제없이 쓰지 않을까 싶기도 해서 좀 혼란스럽다. 항상 노트북이든 집이든 뭐든 결정하기 전에는 한없이 고민을 하다가 일단 마음을 정하면 절대 흔들리지 않는데 빨리 마음에 드는 것이 나타났으면 좋겠다.

'일상 > 주저리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9월 마지막주  (0) 2018.09.28
7  (0) 2018.08.11
층간소음  (1) 2018.07.20
날씨  (0) 2018.07.12
20180615 허니버터칩  (0) 2018.06.16
5/23-6/10  (0) 2018.06.11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