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는(그래봐야 이제야 수요일이지만) 매일 학교에 가고 있다. 집에 있으면 덥기만 하고 늘어져서 하루 종일 하는 일도 별로 없는 것 같아서 아무리 늦게 일어나도 학교는 꼬박꼬박 가고 있다. 오늘은 또 엄청 늦게 일어나서 점심같은 아침을 먹고 있는데 오피스 메이트인 친구가 집에서 오피스 데스크탑을 원격 연결해서 쓰고 있었는데 연결이 끊어진 것 같다고 재부팅해줄 수 있냐고 연락을 해와서 더 게으름 피우지 않고 학교에 갔다.


  최근에 우울우울한 일기를 쓴 이후로 변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연구부터 집안일까지 모든 과제에 기한을 정해놓고 스스로를 재촉하고 있다. 아직까지는 제법 순탄한데 딱 한 가지 못 지키고 있는 게 있다면 아침 일찍 학교에 가는 것이다. 지난 주 금요일부터 갑자기 아이스크림을 먹고 싶어서 아침 일찍 학교에 가는 날은 학교 앞에 있는 아이스크림집에서 프로즌 요거트를 먹는 과제를 걸었는데 아직 아이스크림 먹을 자격을 얻지 못 했다. 일찍 일어나려고 알람도 몇 개 더 맞춰놓고 블라인드도 이전보다 더 열어놓고 자는데 7시 반에 알람소리를 듣고 일어나서 일찍 일어난 것에 기뻐하면서 다시 잔다. 하긴 맨날 새벽 3시가 넘어서 자는데 그 시간에 잠을 깰 생각이 들 리가 없지...오늘은 반드시 일찍 자서 내일 아침에 학교에서 열리는 파머스 마켓도 구경하고 아이스크림도 먹을 거다.


  오늘 저녁에는 포케볼을 먹었다. 애초에 연어를 먹고 싶어서 갔던 건데 연어를 더하면 3달러를 추가로 내야 한다고 해서 기본 채소 토핑들과 무료로 넣는 가리비(scallop), 꼴뚜기(baby octopus), 닭가슴살하고 골파(green onion), 김, 스위트 칠리소스, 폰즈소스를 주문해서 연구실에 들고 와서 먹었다. 채소가 많아서 그런지, 아니면 오랜만에 해산물을 먹어서 그런지 방학 중에 먹은 음식들 중 두 번째로 가장 맛있었다(첫번째는 이사하고 얼마 안 돼서 해먹었던 제육볶음). 같은 가게에서 4월에 먹었던 히바치는 별로 맛이 없었는데 알고 보니 포케볼 맛집이었나보다.


  요즘도 최소 이틀에 한 번은 저녁 먹고 8시 이후에 2.5km 정도 걷다 오는데 여기 사람들은(미국인이든 유학생들이든) 조깅을 참 많이 한다. 그래서 나도 이제 걷지만 말고 좀 뛰어볼까 고민 중이다. 그럼 밤에 잠이 엄청 잘 올까?

'일상 > 주저리주저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씨  (0) 2018.07.12
20180615 허니버터칩  (0) 2018.06.16
5/23-6/10  (0) 2018.06.11
20180519 토요일  (0) 2018.05.20
일주일의 기억  (0) 2018.01.06
20170729 인터넷 쇼핑  (0) 2017.07.29

  밝은 내용으로 일기를 쓰고 싶은데 특별히 기분 좋은 일이 없다.


  요즘은 매일매일이 똑같다. 뜨거운 아침햇살 때문에 강제기상을 하던 것도 2주 전까지고 요즘은 아침에도 늦게 일어나서 매일 학교에 갈까말까 고민을 하고 막상 연구실에 가면 아무도 없어서 혼자 심심해 하면서 오래 집중 못 하고 딴짓을 하다가 겨우겨우 정신줄을 부여잡고 밤이면 생난리를 쳐대는 벌레들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 학교에 갈까말까 고민하다가 결국 학교에 가는 건 순전히 날씨 때문이다. 11시부터 6시 반까지는 무더위와 엄청난 햇볕 때문에 바깥에 나가는 것이 곤란할 정도인데 그렇다고 학교에 가지 않으면 집에서 푹푹 찌는 더위를 견뎌야 하기 때문에 학교에서 에어컨 쐴 것을 기대하면서 가는 것이다. 그렇게 연구실에 가서는 또 아무도 없는 것을 확인하고 잠시 실망한다. 방학 중반이 되도록 대화를 할 기회가 거의 없다보니 너무 심심하다. 지지난주 금요일에는 동기가 물어볼 게 있다고 찾아와 줘서 엄청 좋았다. 지난 주에는 나는 연구 관련해서 물어볼 게 없는데 그냥 심심해서 왔다고 하면 싫어할까봐 하루종일 고민하다 집에 가고 있는 동기를 보고 진작 놀러갈걸 후회했다. 아무튼 꾸역꾸역 연구실에 앉아있다가 6시 50분에서 7시 30분 사이에 집으로 와서 밥을 먹고 산책을 하거나 그냥 뒹굴거리다가 9시부터 운동을 한다. 스쿼트 어플이랑 30일 운동 어플로 운동을 하는데 스쿼트는 예전에도 꾸준히 해서 큰 부담이 없지만 30일 운동 어플은 갈수록 루틴이 길고 난이도가 높아져서 좀 버겁다. 한 시간 정도 운동을 하다가 씻고 설거지를 하고 빨래를 개는 등의 집안일을 하다가 컴퓨터 앞에 앉는데 공부를 할 때도 있고 그냥 이것저것 구경을 하기도 한다. 곤충들이 붕붕거리기 시작하는 것은 이 시간쯤인데 말 그대로 매일매일 출몰한다. 주로 풍뎅이나 개똥벌레가 들어와서 날아다니고, 오늘은 30분쯤 전에 풍뎅이 한 마리가 부엌 전등 속으로 들어가려고 발버둥치다가 포기하고 렌지 후드 위에 가만히 붙어있다. 어제 새벽 3시 좀 넘어서 잤다가 풍뎅이가 생난리치는 소리 때문에 6시 45분에 일어났었는데 그 놈이 저 놈인가 의심스럽다.


  뭔가 글이 길어졌는데 요약하면 매일매일이 똑같은 상태에서 큰 성과는 없고 사소하지만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일이 계속해서 생기고 있다. 7월 중순이 되기 전에 빨리 이 상태를 벗어나야 할 텐데.

'대학원 > 박사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7월  (0) 2018.07.04
20180508 단수  (0) 2018.05.08
학기말  (0) 2018.05.04
20180420 연어덮밥  (0) 2018.04.21
20180320 An old mystery  (0) 2018.03.20
2주 전  (0) 2018.02.27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